돈 빌리기 어려워진다… 새 대출 기준 ‘DSR’ 집중분석

2017-10-23 17:36
경제 이야기
written by hw



 

높아지는 은행대출 문턱 

 

앞으로 은행의 대출 심사가 까다로워져

돈 구하기가 힘들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가계부채 종합대책’ 

당정 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DTI 제도를 개선해 내년 1월부터 시행하고

2018년 하반기부터는 DSR을 도입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기획재정부)


특히 대출 심사에 활용되는 새로운 지표인

DSR은 당초 2019년까지 도입할 방침이었지만

내년 하반기로 도입 시기가 앞당겨졌는데요,


향후 갚아야 할 기존 대출의 '이자'는 물론 

'원금 상환액'까지 고려해 

대출자의 상환 능력을 평가한다는 점에서

심사가 한층 엄격해진다고 할 수 있습니다.

 

총부채상환비율(DTI)이나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은 많이 들어봤지만 

DSR은 아직 낯선 분들이 많으실텐데요, 

 

오늘은 새 대출지표 DSR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당신의 DSR, 알고 있나요? 

 

DSR이란  

연간 금융부채 원리금 상환액을  

연간 소득으로 나눈 비율입니다 

 

쉽게 말해 

1년 동안 갚아야 하는 대출이자와 원금이 

소득 대비 얼마나 되는지를 계산한 겁니다. 

 

대출자의 소득 대비 금융부채 규모를 따져 

대출을 제한한다는 원리는 

DTI와 동일합니다만, 

 

DTI는 다른 대출의 이자부담만 반영지만 

DSR은 기존 대출의 이자와 원금까지 

함께 따져 계산하는 점이 다릅니다. 

DSR을 적용하면  

연소득 대비 금융부채가 더욱 커지기 때문에 

대출 문턱이 높아지는 것이 이 때문이죠. 


 

 

예를 들어 봅시다! 

 

연봉 5천만 원 직장인 A씨의 사례로 

DSR을 한 번 계산해 보겠습니다. 

 

A씨가 3억 원의 주택담보대출 

(연 4%, 20년 원리금균등분할상환) 

7만 원의 신용대출(연 5%, 1년 만기), 

3만 원 한도의 마이너스통장(연 4.5%), 

3만 원 자동차 할부(연 3%, 12개월 할부) 

이용하고 있다고 가정해 봅시다. 

 

A씨의 DTI는  

연간 대출이자(2,580만 원)를  

연봉(5만 원)으로 나눈 51.6%. 

 

하지만 DSR 

한 해 갚아야  원리금 1억5580만 원에  

연봉 5천만   311.6%. 

 

차이가 정말 크죠? 

 




가계부채 줄일 수 있을까 

 

가장 먼저 DSR 심사를 도입하는 

국민은행의 경우 자체 기준을  

300%로 정했는데요, A씨의 경우  

DTI를 적용하면 신규 대출이 가능하지만 

DSR 도입으로 이젠 대출이 안 됩니다. 

 

“DSR 도입은  

집을 사기 위해 무리하게 대출받는 이들을  

선별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것입니다. 

 국민은행 관계자 

 

물론 은행마다  

세부적인 적용 방식이 조금씩 다르긴 하나, 

전반적으로 신규 대출이 

까다로워지는 현상은 

대세가 되어가는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DSR 도입을 장려하고 있습니다. 

한국 경제의 뇌관으로 떠오른 

가계부채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갚을 수 있는 만큼만 빌려주자는 것이죠. 

 

일단은 은행별로 자율 활용하는 수준이지만 

2018년 하반기부터는 DSR 적용

의무화한다는 게 금융당국의 구상입니다. 

 



 

나의 빚 관리는 어떻게? 

 

DSR 체제에 적응하기 위해 

나의 대출은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요? 

 

전문가들은 우선 

원금을 한 해에 몰아 갚는 일시상환보다  

꾸준하게 원리금을 나눠 갚는  

장기 분할상환 방식을  

우선 고려하라고 권하고 있습니다. 

 

보통 신용대출을 받을 때 

1년 만기를 연장하며 이자를 갚지만, 

앞으로는 만기를 늘리고  

원금과 이자를 같이 갚아가는 것이  

유리하다고 조언합니다 

 

만기상환일을 고려해  

대출 계획을 짜는 것도 중요한데요,

 

전세 계약은 보통 2년 기이라 

전세 대출 만기도 2년으로 잡는 경우가 많 

 

문제는 DSR이  

1년 이내 갚아야 할 원금과 이자를  

고려한다는 점입니다. 

  


 

전세 자금 대출을 쓴 첫해엔  

이자만 DSR 계산에 포함되지만

만기일이 도래하는 두 번째 해엔  

원금과 이자가 같이 DSR 산출에 포함되죠 

 

마이너스통장 한도가 너무 높다면 

한도를 줄이거나 정리하는 것도 

DSR 관리에 도움이 됩니다. 

 

DSR 계산법대로라면 마이너스통장은 

실제 사용액이 아니라 

부여된 한도 전체가 대출로 잡히는데요. 

 

마이너스 한도가 지나치게 커지면 

집을 살 때 대출 한도가 줄어들거나 

거절되는 일 벌어질 수 있습니다. 

 

또 자동차 등을 살  

할부 금융이나 리스 대신  

신용카드 할부 구매를 선택하는 것이  

DSR 관리에 유리하다는 조언입니다. 


*리스[lease] 

: 자동차나 특정 서비스를 일정 기간 동안

임대료를 지급하고 빌려서 사용하는 것.

 

금융기관에 공유되는 신용정보상 

할부 금융은 캐피탈사 등을 통한 

신용대출로 잡히는 반면, 

카드 할부는 신용카드 한도를 사용한 것으로 

반영되는 차이가 있습니다.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954

 

에디터 : hw

신문공장 노동자

hw@cidermics.com

에디터 : hw

신문공장 노동자

hw@cidermics.com